포항시, 주소갖기 운동 활성화 총력..군인, 학생 대상 전입 추진
포항시, 주소갖기 운동 활성화 총력..군인, 학생 대상 전입 추진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1.02.16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군 관계자, 학교 선생님들과 간담회 통해 주소 이전 당부
포항시가 미전입 '군인'을 대상으로 주소갖기운동 동참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제공=포항시청)
포항시가 미전입 '군인'을 대상으로 주소갖기운동 동참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제공=포항시청)

경북 포항시가 51만 인구 회복을 위해 지역의 군인, 학생 등을 대상으로 집중 전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16일 오천읍 행정복지센터에서 해병대 제1사단, 해군 6항공전단의 실무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주소갖기 운동의 동참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주소이전 지원금 30만원 등 전입 인센티브를 설명하고, 해병대 미전입자 1800여명 중 불가피한 사유를 제외하고는 포항시로 주소를 옮길 수 있도록 협조를 구했다.

또 독신자 숙소에 거주 중인 미전입 군인 970여명은 반드시 주소를 이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를 부탁했다.

이를 위해 시는 오천읍 행정복지센터에 신고절차 간소화 및 야간 전입창고 운영(평일 오후 7시까지 연장) 등의 편의 제공키로 했다.

미전입 군인들이 상반기 내 전입신고를 완료할 수 있도록 적극 도울 방침이다.

또한 신입생 중 타 지역 출신이 많은 포항제철고, 포항제철공업고 교사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숙사에 거주하는 학생들의 포항 주소갖기 운동 동참을 당부했다.

포항제철고의 경우 신입생 370명 중 타 지역 학생이 270여명이나 되며, 이들 대부분은 기숙사에서 생활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미성년자인 학생들의 전입신고 절차와 신입생 교복구입비 지원(30만원), 주소이전 지원금 지급(30만원) 등을 설명했다.

손종완 포항시 자치행정과장은 "전입지원금 지급이 결정되며 줄어들던 인구가 2월 들어 2주 만에 100여명이 늘었다"며 "연내 51만 인구회복이 가시화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소이전 지원금은 다른 시.군.구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있다가 포항시로 전입한 사람에게 지급된다.

근로자이주정착금 등 주소이전에 따른 다른 지원을 받은 사람과 군인 중 병사는 제외한다.

팩트코리아뉴스=이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