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재 의원,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정책 필요..'설 연휴 지역 민심' 전해
김정재 의원,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정책 필요..'설 연휴 지역 민심' 전해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1.02.14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정부지원금 등 코로나 관련 정책 고무줄 기준에 상대적 분노 느껴
김정재 의원이 설을 앞두고 전통시장을 찾은 포항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김정재 의원이 설을 앞두고 전통시장을 찾은 포항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김정재 국민의힘(경북 포항북) 국회의원이 설 연휴 코로나로 인한 지역민심을 전했다.

김정재 의원은 "주민들은 코로나로 바닥을 친 경기에 어려움을 호소하면서도, 코로나 상황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모른다는 미래에 대한 걱정이 많았다"고 밝혔다.

특히 "온 국민이 다 같이 고통을 겪기에 묵묵히 견디고 있는 주민들이 대부분이지만, 정부지원금을 고무줄 기준으로 나눠주니 상대적 설움과 분노가 크다"면서 "내년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이뤄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정책을 조속히 시행해 달라는 요구가 많았다"고 강조했다.

김정재 의원은 "코로나가 일 년 넘게 지속되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큰 고통을 겪고 있다"며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코로나를 극복하고 힘든 시기를 이겨내는데 도움이 되는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5인 이상 집합금지가 설 연휴기간에도 적용됨에 따라 명절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 지켜줄 것을 주민들에게 당부하는 캠페인을 펼치면서 지역 상인과 주민들의 이야기를 청취했다.

팩트코리아뉴스=이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