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시장, '혁신도시 시즌2' 유치 나선다
주낙영 시장, '혁신도시 시즌2' 유치 나선다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1.02.14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지난해 경주시청 대회의실에서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통한 경주시 발전방안' 토론회가 열렸다./아시아뉴스통신DB
지난해 경주시청 대회의실에서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통한 경주시 발전방안' 토론회가 열렸다./아시아뉴스통신DB

정부가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 사업을 추진, 경북 경주시가 공공기관 유치에 본격 나선다.

노무현 정부가 수도권 소재 153개 공공기관 이전을 골자로 한 11개 광역시·도에 혁신도시 10곳을 확정한 이후 10여년 만에 이른바 '혁신도시 시즌2'가 논의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수도권에 본사를 둔 공공기관은 360여 곳이다.

이들 가운데 100곳에서 150곳 정도가 이전대상에 오를 것으로 경주시는 파악하고 있다.

시는 지역발전의 신성장 동력 확보의 일환으로 '경주 공공기관 이전 지역발전 전략'이라는 주제로 오는 16일 시청 알천홀에서 포럼을 개최한다.

이날 포럼에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김사열 위원장이 직접 경주를 찾아 지역균형뉴딜사업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하기 위해 기조 연설자로 나선다.

김 위원장의 기조연설 이후 동국대 창의융합공학부 김규태 교수의 '산학연 현황 및 공공기관 유치전략'과 동국대 상경대학 주재훈 교수의 '문화관광을 통한 균형발전의 디오니소스적 접근'의 주제 발표가 이어진다.

또 서라벌대 사회복지학과 이상덕 교수의 진행으로 토론이 진행된다.

패널로 김주일 한동대 교수, 박병춘 계명대 교수, 김규호 경주대 교수, 이종인 전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 나중규 대구경북연구원이 참여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시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함께 고민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해도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통한 경주시 발전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 시민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다.

팩트코리아뉴스=이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