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현희, “쇼윈도 부부였고, 이혼 후 악플과 루머로 힘들었다”
노현희, “쇼윈도 부부였고, 이혼 후 악플과 루머로 힘들었다”
  • 차동환 기자
  • 승인 2021.01.19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19일 방송된 TV조선 '내 사랑 투유'에서는 배우 노현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배우 노현희가 전 남편 #신동진 아나운서와의 결혼 생활과 이혼 당시 힘들었던 심정을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TV조선 '내 사랑 투유'에서는 배우 #노현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노현희는 (결혼은) 주변 사람들이 부추겨서 하게 됐다며 "내가 줏대가 없다고 해야 하나? 심하게 말하면 의지박약이라 주변에 많이 의지한다. 주변에서도 괜찮다고 하고 어머니도 여러 남자 만나봐야 별 소용 없다면서 훌륭하다고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자신의 확신이 없이 시작한 결혼 생활은 쉽지 않았다. 노현희는 "쇼윈도 커플(show window couple)이라고 하지 않냐. 결혼하면서부터 (이혼을)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혼을 결심하게 된 결정적 계기는 미국에 있던 아버지였다.

노현희는 “아버지는 10년에 한 번씩 나를 보는데 힘들다는 걸 느낌만으로 바로 아셨다”며 “아버지가 아나운서실로 '내 딸과 헤어져야 하는 이유'에 대해 편지를 써서 보냈다. 그렇게 이혼을 했다"고 떠올렸다.

그러나 이혼 후 따라다니는 악플로 극단적 생각까지 할 정도로 고통 받았다. 악플 뿐 아니라 불임 등의 루머도 노현희를 힘들게 했다. 이 때문에 노현희는 극심한 대인기피증과 우울증을 겪었다.

노현희는 "이미지 좋은 사람과 결혼했다는 이유로 처음엔 나만 욕을 먹으니까 너무 힘들었다. 수면제를 마셔보기도 했는데 삼켜지지 않고 입 안에 남아 있더라"라며 "연예인들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하면 주변에서 날 걱정할 정도"라고 털어놨다.

팩트코리아뉴스=차동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