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K 묻힌뉴스] 민주 "월성원전 부지서 방사성 물질 검출…국민의힘, 원전정치 중단하라"
[팩트K 묻힌뉴스] 민주 "월성원전 부지서 방사성 물질 검출…국민의힘, 원전정치 중단하라"
  • 윤명구 기자
  • 승인 2021.01.09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주)월성원자력본부 월성 1호기(오른쪽). 2020.10.20/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9일 '방사성 물질 오염' 가능성이 제기된 경북 경주 월성원전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경주 시민의 안전을 볼모로 한 원전 정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월성 1호기 주변 지역 주민들의 몸 속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끊임없이 검출되고 있는데도, 국민의힘은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을 내린 정부 결정을 정쟁화하며 노후화된 월성원전 가동을 연장해야 한다고 우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국민의힘 비호 아래 1년 넘게 월성 1호기 폐쇄에 대한 감사를 진행한 최재형 감사원장은 충격적인 방사능 누출로 인한 국민 안전은 뒤로 하고 경제성 타령만 해 왔다"며 "이를 이어받은 검찰은 감사원 감사결과를 기반으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국민의힘, 감사원장, 검찰, 원전 마피아와 결탁한 보수언론 모두 경주 시민들의 방사능 노출 위험에 대해 짠 듯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이번 경주 월성원전 부지 삼중수소 검출을 계기로 경주 시민들의 안전을 볼모로 한 원전 정치를 중단하고, 안전한 에너지 확보에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민주당은 정부와 함께 노후 원전의 안전성을 점검하고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또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 확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역 시민단체 등은 한국수력원자력 자체 조사 결과 지난해 월성원전 부지 10여곳의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됐다고 지적했다. 월성원전 인근 지역에서는 최대 71만3000 베크렐, 관리기준의 18배에 이르는 삼중수소가 검출됐으나 누출 원인을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삼중수소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당시 오염수에 대량 함유된 방사성 물질로, 유전자 변이 등을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2-3394-8112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광고영업국장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다50619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주필 : 이광남
  • 발행 · 편집인 : 이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 꿈•행복•사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