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K 민원&알권리] '父 3000만원 회유 의혹' 전봉민 국민의힘 탈당
[팩트K 민원&알권리] '父 3000만원 회유 의혹' 전봉민 국민의힘 탈당
  • 차동환 기자
  • 승인 2020.12.22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일감 몰아주기’와 ‘부친 보도 무마’ 의혹
전 의원, “도의적 책임 지려 당적 내려놔”
“탈당은 당의 의견이 아닌 주관적인 판단”
국민의힘서 박덕흠 의원 이어 2번째 탈당
전봉민 의원은 22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아버지가 (MBC) 취재기자에게 부적절한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자 국민의힘 당적을 내려놓기로 결심했다”며 “국민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부친의 #편법 증여로 재산을 증식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전봉민 의원이 22일 탈당 의사를 밝혔다. 관련 의혹이 보도된지 이틀 만이다.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아버지가 (MBC) 취재기자에게 부적절한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자 국민의힘 당적을 내려놓기로 결심했다"며 “국민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의혹에 대한 구체적 해명을 요구하자 “별도로 들을 시간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말을 아꼈다. 핵심 쟁점인 ‘일감 몰아주기’와 ‘증여세 납부’에 대해서도 “관련 의혹은 정상적 절차와 규정에 따라 답하겠다”며 자세한 답변을 피했다.

다만 부산시의원 시절 지구단위계획 변경과 용도변경을 관할하는 상임위(해양도시위) 소속이었던 것이 자신의 사업과 이해충돌 아니냐는 지적에는 “전혀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당 지도부와 #탈당 여부를 조율했냐는 질문에는 “스스로 그렇게 생각했다”고 답했다.

앞서 MBC는 전 의원 부친인 전광수 이진종합건설 회장이 전 의원과 동생들이 만든 회사에 도급공사와 아파트 분양사업 등 일감을 몰아줘 재산을 130배 불렸고, 이는 사실상 편법 증여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이를 취재한 #MBC 기자에게 3000만원을 주겠다며 보도를 막으려 시도한 정황도 드러났다.

전 의원은 #914억1천4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21대 국회의 신규 재산등록 의원 175명 중 최고 자산가에 오른 바 있다. 그의 재산은 대부분 이진주택과 동수토건의 비상장주식이다.

이보다 앞서 이해충돌 논란 등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박덕흠 의원 역시 21대 총선에 출마했던 현역 의원 중 낙선한 김병관 전 의원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590억7천678만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팩트코리아뉴스=차동환 기자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2-3394-8112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광고영업국장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다50619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주필 : 이광남
  • 발행 · 편집인 : 이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 꿈•행복•사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