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K 묻힌뉴스] 종교계·민주동문회·해외동포, ‘검찰개혁 시국선언’ 봇물
[팩트K 묻힌뉴스] 종교계·민주동문회·해외동포, ‘검찰개혁 시국선언’ 봇물
  • 차동환 기자
  • 승인 2020.12.08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원불교·불교·개신교·천주교·민주동문회 등, '검찰개혁' 강력지지
해외동포도, '검찰개혁' 촉구...서울대교수 10人, '법치주의 훼손'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성직자들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천주교 사제·수도자 3951인 선언’을 발표했다. 사진=한겨레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대립국면이 지속되는 가운데 종교계, 지식인, 해외동포 등 사회 각 분야에서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7일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등 천주교 사제와 수도자 3951명이 서울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천주교 사제·수도자 3951인 선언’을 발표했다.

개신교의 ‘검찰개혁을 열망하는 그리스도인’ 측도 ‘검찰개혁을 열망하는 선언’을 발표해 3,848명이 8일 오전 11시 25분께 서명을 했다.

앞서 원불교·불교·개신교·천주교 종교인 100명은 지난 1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종교계 100인 시국 선언’을 내놓았다.

같은 날 대학교수 및 연구자들 7,000여 명으로 구성된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가 서울시 서초동 대검찰청 정문에서 시국선언을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는 지난해 가을 ‘검찰개혁시국선언’에 참여했던 7000여 명의 국내외 교수·연구자들이 모태가 되어 창립된 조직이다.

천주교 성직자들의 검찰개혁 요구 선언은 지난 1일 원불교·불교·개신교·천주교 종교인 100명의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종교계 100인 시국 선언’을 지지하며 나왔다.

전국의 각 교구 사제와 수도회·수녀회 수사·수녀들이 대규모로 참여했다. 윤공희·김희중 대주교와 강우일·이성효·김종수·옥현진 주교 등 대주교·주교 6명과 사제 926명, 남자수도회 227명, 여자수도회 2792명 등이 시국 선언에 이름을 올렸다.

천주교 성직자들은 선언문에서 “잠잠히 고요하게 지내야 할 사제와 수도자들이 이렇게 나선 것은 숱한 희생과 헌신 끝에 이룩한 우리의 민주주의가 또다시 갈림길에 놓였기 때문”이라며 “지금이 아니면 문제의 검찰개혁이 영영 어려울 것이라는 위기의식 때문”이라고 밝혔다.

서울대 민주동문회도 검찰개혁에 대한 저항이 거세다며 개혁 참여 필요성을 강조하는 성명서를 7일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검찰개혁에 대한 검찰 수장과 일부 정치검찰 저항과 도발이 우리 사회의 미래와 민주주의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며 "검찰개혁 촛불을 다시 들어야한다"고 했다.

해외동포들도 시국선언 대열에 합류했다. 7일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해외동포 1000명 시국선언'이라는 이름으로 발표된 성명에는 미국, 중국, 일본 등 30여 개국 100여 도시에 거주하는 한인 1145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검찰을 향해 국민에게 충성하는 '국민 검찰'로 다시 태어나라며, SNS를 통해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릴레이 인증사진을 올렸다.

영호남 등의 300여 개 단체도 검찰청사 9곳 앞에서 '검찰개혁 시국선언'을 발표한다. 부산·경남, 대구·경북, 광주·전남·전북 지역의 300여 개 단체는 오는 9일 오전 10시 30분 '정치검찰 규탄과 검찰개혁 촉구 긴급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부산, 창원, 대구, 안동, 광주, 순천, 전주 검찰청과 포항지청 앞에서 동시에 열겠다고 예고했다. 영호남은 아니지만 대전·충청지역도 같은 시각 대전 검찰청에서 시국선언을 발표하기로 했다.

반면 서울대학교 교수 10명이 최근 추미애 법무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사태를 둘러싸고 "법치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며 "위태로운 우리의 민주주의를 구해야 한다"고 시국선언을 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을 지냈던 조영달 서울대 사회교육과 교수 등 '민주주의의 퇴행을 염려하는 교수 10인'은 7일 '시민 여러분! 위태로운 우리의 민주주의를 구합시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성명에는 조영달 교수를 비롯한 서울대 내 3개 단과대학 교수들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고, 조 교수는 자신 이외 참여 교수들의 실명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팩트코리아뉴스=차동환 기자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2-3394-8112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광고영업국장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다50619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주필 : 이광남
  • 발행 · 편집인 : 이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 꿈•행복•사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