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록K 탐정세계] '좀비탐정' 최진혁, 좀비 부활의 비밀 밝혀졌다…하도권이 범인
[셜록K 탐정세계] '좀비탐정' 최진혁, 좀비 부활의 비밀 밝혀졌다…하도권이 범인
  • 전홍욱 기자
  • 승인 2020.10.2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사진=KBS 2TV '좀비탐정'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미스터리한 '좀비'의 정체를 둘러싼 놀라운 비밀이 밝혀졌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극본 백은진/ 연출 심재현) 10회에서는 김무영(최진혁 분)이 자신을 좀비로 부활하게 만든 진범의 정체를 알아차리며 인간의 삶에 더욱 가까워지기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김무영은 인간에 대한 식욕을 불태우기 시작했고, 공선지(박주현 분)가 좀비의 본능을 제어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아슬아슬한 공생 스토리가 이어졌다. 또한 감옥에 수감 중이던 노풍식(하도권 분)이 김무영의 소식을 듣자 "김무영이가 살아있다 이 말이지?"라고 읊조리며, 의문의 죽음을 맞이한 '진짜' 김무영(윤기창 분)과의 심상치 않은 관계를 암시하며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좀비 김무영은 진짜 김무영에 대해 파헤치기 위해 동네를 수소문했다. 이어 그를 죽인 노풍식이 불법 폐기물을 산에 버려 구속되었다는 소식과, 과거에 구조했던 동물들의 행방이 묘연하다는 사실을 알아차려 심상치 않은 내막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또한 노풍식이 이성록(태항호 분)과 왕웨이(이중옥 분)에게 김무영의 미행을 의뢰하며 미스터리한 좀비 스토리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김무영은 이성록 왕웨이가 설치했던 야생 동물 퇴치기에서 노풍식의 냄새를 맡았고, 그가 경고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차려 얽히고설킨 두 사람의 묘연한 관계가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이어 김무영이 탐정 사무소에서 의문의 괴한들에게 습격을 당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하지만 죽지 않는 화끈한 '좀비 액션'으로 모두를 쓰러트려 안도의 한숨을 쉬게 만들기도 했다.

한편 김무영과 공선지는 진짜 김무영이 펜과 수첩을 주로 사용했다는 점을 떠올려 탐정 사무소에서 단서들을 찾아 나서기 시작, 소파 밑에서 발견한 서류와 문서를 보자 진짜 김무영이 좀비를 만들어낸 진범인 노풍식의 뒤를 쫓고 있었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또한 진짜 김무영이 죽기 직전 좀비를 알아보고 남은 수사를 맡기기 위해 탐정 사무소의 열쇠를 건넸다는 사실이 밝혀져 놀라운 반전을 선사했다.

방송 말미에는 '좀비' 김무영의 머리카락으로 동물 실험을 하던 노풍식이 진짜 좀비를 완성했다며 감격하는 모습이 그려져, 그가 좀비의 기원이라는 사실을 확실히 각인시키며 다시 한 번 충격을 안겼다.

한편 '좀비탐정'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전국live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2-3394-8112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광고영업국장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다50619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주필 : 이광남
  • 발행 · 편집인 : 이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 꿈•행복•사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