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K 묻힌뉴스] 광복회, 친일파 후손 소유 토지 국가귀속 신청…156억원 상당
[팩트K 묻힌뉴스] 광복회, 친일파 후손 소유 토지 국가귀속 신청…156억원 상당
  • 윤명구 기자
  • 승인 2020.08.30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김원웅 광복회 회장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에키타이 안(안익태) 만주국 건국 10주년 음악회 영상 공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8.20/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광복회가 친일파 후손이 소유한 토지에 대해 국가귀속 신청을 했다고 30일 밝혔다.

광복회는 이날 "지난 29일 우리나라 역사상 처음으로 국권을 상실한 치욕의 경술국치일을 상기하며, 친일 재산을 찾아 법무부에 국가귀속을 신청했다"고 전했다.

광복회가 이번 국가귀속 신청한 친일재산은 12명 친일파 후손이 소유한 토지와 친일재산을 제3자에게 처분해 부당 이득을 취한 토지 등 총 41필지다. 면적 82만2418㎡, 공시지가 156억원 상당이다.

광복회는 지난해 9월27일 과거 친일재산조사위원회가 찾지 못하거나 숨어있던 친일재산을 직접 추적해 발굴한 친일파 재산 중 친일파 6명의 후손이 소유한 친일재산 토지 80필지(면적16만7142㎡·공시지가 180억원상당)를 법무부에 국가귀속 신청한 바 있다.

법무부는 지난 6월15일 광복회가 신고한 친일재산 중 우선적으로 15필지(22억원)를 법원에 처분금지 가처분을 신청한 바 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참여정부 시절 만들어진 '친일재산환수법'(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의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됐음에도 이후 정권 10여년을 지나면서 환수가 제대로 잘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지난해 취임 이후 우리 광복회가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을 찾자'라는 심정으로, 친일 재산 환수 작업을 시작해왔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김 회장은 "경술국치일에 맞춰 숨은 친일재산을 찾게 돼 의미가 깊다"고 강조하며 "광복회는 독립정신을 계승하고 민족정기 선양과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위한 순국선열애국지사사업기금 증식에 기여하기 위해 민족을 배신한 대가로 형성한 친일재산을 끝까지 추적해 숨겨진 마지막 1평이라도 찾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live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2-3394-8112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광고영업국장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다50619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주필 : 이광남
  • 발행 · 편집인 : 이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 꿈•행복•사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