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K 민원&알권리] 시민단체, "용산미군기지 오염조사 과정 투명하게 공개하라"
[팩트K 민원&알권리] 시민단체, "용산미군기지 오염조사 과정 투명하게 공개하라"
  • 이동호 기자
  • 승인 2020.06.04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주한미군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전수조사 실시도 촉구
불평등한 한미SOFA 개정 국민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4일 오전 서울 용산미군지기 앞에서 열린 용산미군지기 반환 협상과정 공개 및 철저한 기지내 오염조사 촉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6.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용산 주한미군기지 반환을 촉구하는 시민단체가 기지 반환을 둘러싼 미국과의 협상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단체는 아울러 주한미군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전수조사를 실시하라고도 촉구했다.

'용산미군기지 환경오염 정화비용 청구운동본부'와 '불평등한 한미SOFA 개정 국민연대'는 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주한미군 용산기지 13번 게이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 미국과 제200차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합동위원회를 열고 용산 미군기지의 반환 협의 절차를 개시하기로 합의했다.

단체는 지난달 환경부 등에 주한미군기지 내 오염조사 과정을 포함한 미국과의 협상 과정을 공개할 것을 요구했지만, SOFA 협정을 이유로 구체적으로 공개할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서울시민의 안전과 생명에 직결된 문제를 왜 시민들에게만 공개하지 않느냐"며 "정부와 서울시는 용산미군기지 반환계획을 공개하고 기지 내부 환경오염 조사 과정에 시민참여를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단체는 지난 2007년 미군에게 반환받은 춘천 캠프페이지 기지 등 반환 이후 정화를 끝낸 미군기지 여러 곳에서 오염물질이 재차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김은희 용산미군기지 온전한 반환을 위한 용산주민모임 대표는 "용산기지 또한 20톤의 기름 유출이 있었다는 사실을 시민단체가 확인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문가에 따르면 용산 미군기지 정화비용으로 1조원 이상이 들 것으로 보인다"며 "오염물질을 만든 주한미군이 직접 그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단체는 4만8000여명의 주한미군과 그 가족들은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체계의 통제를 받고 있지 않다며, 주한미군 관계자에 대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하고 그 자료를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전국live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2-3394-8112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광고영업국장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다50619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주필 : 이광남
  • 발행 · 편집인 : 이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 꿈•행복•사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