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K 사실은?] 조선일보가 ‘친일 성향 매체’ 된 이유는?
[팩트K 사실은?] 조선일보가 ‘친일 성향 매체’ 된 이유는?
  • 윤명구 기자
  • 승인 2020.06.0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통일뉴스 출신 윤미향 보좌관 거론 “친북 성향 매체 기자 포함”… 통일뉴스 대표, “‘친일 성향 매체’ 표현 언론도 동참하자”
조선일보 1일자 보도 제목은 “‘윤미향 의원님’ 보좌진은?… 친북 매체 기자, 정대협 간부로 채워”에서 현재 “윤미향 의원 보좌진, 정대협 간부 등으로 채워”로 교체됐다. 사진=조선일보 홈페이지 갈무리

조선일보 ‘친북’ 낙인찍자 통일뉴스 “친일 성향 매체 붙일 것”

조선일보가 통일뉴스 기자였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보좌관이 ‘친북 성향 매체 출신’이라고 보도하자, 통일뉴스는 1일 ‘알림’을 통해 “오늘부터 조선일보를 거론할 때 ‘친일 성향 매체’라는 표현을 붙이겠다”고 선언했다고 1일 미디어오늘이 전했다.

통일뉴스는 이날 조선일보를 겨냥해 “이 매체는 오늘 인터넷판에 올린 ‘윤미향 의원 보좌진은, 친북성향 매체 기자-정대협 간부로 채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보좌관을 맡은 조모씨는 친북 성향 매체 통일뉴스 기자 출신이다’라고 썼다. 윤미향 의원을 공격하기 위해 그 보좌관이 일했던 곳을 ‘친북 성향 매체’라고 공격하는 술책을 쓴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뉴스는 “조선일보가 먼저 공격해온 만큼 통일뉴스는 정당한 방어권을 행사할 필요를 느낀다”며 “통일뉴스는 평소 ‘정통 보수언론’을 자처하는 조선일보가 실제로는 친일 성향이 농후하다고 평가해왔다”고 부연했다.

통일뉴스는 이어 “조선일보가 오늘의 무례함을 사과하고 시정할 때까지 통일뉴스는 이 매체를 거론할 때마다 ‘친일 성향 매체’라는 표현을 빼먹지 않고 붙이겠다“고 선언했다.

이계환 통일뉴스 대표는 1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우리에게 그런 용어(‘친북 성향 매체’)로 낙인을 찍었기 때문에 우리 역시 그에 맞는 대응을 해야 한다”며 “알림에도 실었지만 조선일보 사주(고 방응모)는 친일인명사전에 올라와 있는 친일파다. 또 지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서도 일본을 적극 두둔하는 보도를 많이 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비록 작은 매체이지만 자부심을 갖고 운영·보도하고 있다”며 “진보 언론에 대한 조선일보의 냉전적 사고와 이념은 바뀌어야 한다. 다른 매체들도 ‘친일 성향 매체’ 규정에 함께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선일보는 1일 오후 “‘윤미향 의원님’ 보좌진은?…친북 매체 기자, 정대협 간부로 채워”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보좌진 구성을 일부 마쳤다. 친북 성향 매체 기자와 윤 의원이 대표로 있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간부 출신 등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논란 이후 현재 조선일보 제목은 “윤미향 의원 보좌진, 정대협 간부 등으로 채워”로 교체됐다. 본문 내용도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보좌진 구성을 일부 마쳤다. ‘통일뉴스’ 기자와 윤 의원이 대표로 있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간부 출신 등이 포함됐다”고 수정했다. ‘친북 성향 매체 기자’가 ‘통일뉴스 기자’로 수정됐다. 이 기사를 쓴 김은중 조선일보 기자는 “경영기획실에 전화하라”는 말 뒤 전화를 끊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팩트코리아뉴스=윤명구 기자


관련기사
전국live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2-3394-8112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광고영업국장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다50619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주필 : 이광남
  • 발행 · 편집인 : 이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 꿈•행복•사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