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예수성심시녀회 기리며 옛터에 입간판 설치
포항제철소, 예수성심시녀회 기리며 옛터에 입간판 설치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0.05.2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제철소 있게 한 수녀원의 배려...최신기술로 다시 기리다!
지난 20일 포항제철소 내 3고로공장에서 진행된 제막식에서 김알로이시아 예수성심시녀회원장(왼쪽 첫번째), 최재영 천주교 4대리교구장 신부(왼쪽 두번째), 남수희 포항제철소장(왼쪽 네번째) 등 관계자들이 입간판을 공개하고 있다.(사진제공=포스코)
지난 20일 포항제철소 내 3고로공장에서 진행된 제막식에서 김알로이시아 예수성심시녀회원장(왼쪽 첫번째), 최재영 천주교 4대리교구장 신부(왼쪽 두번째), 남수희 포항제철소장(왼쪽 네번째) 등 관계자들이 입간판을 공개하고 있다.(사진제공=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건립 당시 자발적인 이주로 지금의 포스코를 있게 한 예수성심시녀회를 기리고자 입간판을 설치하고 지난 20일 제막식을 가졌다.

24시간 빨갛게 달아오른 쇳물을 생산하는 고로는 제철소의 심장이라고 불린다.

형산강변을 따라 줄지은 4개의 포항제철소 고로중에서도 3고로는 세계 5위의 거대한 내용적 규모를 자랑한다.

매년 500만톤에 달하는 쇳물을 생산하는 3고로공장 부지에는 불과 1960년대까지만 해도 '예수성심시녀회'라는 수녀원이 자리하고 있었다.

복음을 전하는 수녀원이 어떻게 전세계가 부러워하는 고로로 탈바꿈하게 됐을까.

예수성심시녀회는 지난 1935년 12월 파리외방선교회 소속 남 루이 델랑드(Louis Deslandes) 신부에 의해 설립됐다.

설립자 남 신부는 일제의 핍박과 6·25의 민족 수난 속에서도 투철한 선교 정신으로 미개척지를 찾아 1950년 포항시 영일만에 보금자리를 틀었다.

예수성심시녀회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보육원, 양로원, 무료진료소, 무료급식소, 나환자정착촌 등 다양한 시설을 마련해 이웃들을 돌보는데 앞장섰다.

1960년도에는 신부와 수녀를 비롯해 700여명의 가족을 거느린 동양 최대 규모의 시설로 거듭났다.

1968년 대한민국 경제 부흥을 위한 포항제철소 준공이 본격적으로 시행되자, 부지 내에 있던 수녀원은 20년간 가꿔온 보금자리를 기꺼이 내어주고 지금의 대잠동으로 본원을 이전했다.

수녀원의 자진 이주를 계기로 인근 주민들도 적극 협조해 포항제철소가 무사히 건설될 수 있었다.

포항제철소는 이러한 예수성심시녀회의 헌신에 감사와 존경을 표하며 제철소 내 예수성심시녀회 옛터인 3고로공장 앞에 입간판을 설치했다.

입간판에는 포항제철소에서 생산한 스테인리스 강종과 포스코 고유의 고해상도 잉크젯 프린팅 기술인 포스아트(PosART)를 적용됐다.

이날 진행된 제막식에는 남수희 포항제철소장과 김알로이시아 예수성심시녀회원장, 최재영 천주교 4대리교구장 신부 등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했다.

제막식이 끝난 후 예수성심시녀회 일행은 포항제철소 내부를 견학하며 수녀원의 희생으로 성장한 포항제철소의 기술력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포항제철소는 앞으로도 다양한 나눔 활동을 통해 예수성심시녀회와의 인연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팩트코리아뉴스=이진우 기자 news0026@naver.com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2-3394-8112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사장 · 대표기자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다50619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주필 : 이광남
  • 발행 · 편집인 : 이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 꿈•행복•사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