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K 연예살롱] TV조선, 가수 송가인 수익금 25% '꿀꺽'
[스타K 연예살롱] TV조선, 가수 송가인 수익금 25% '꿀꺽'
  • 이완기 기자
  • 승인 2019.11.16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트롯' 송가인 비롯해 톱5에 수익금 분배 요구
'미스트롯'을 통해 대세로 떠오른 송가인의 수익금 중 상당 부분을 TV조선이 가져가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더팩트가 15일 보도했다.

'미스트롯'을 통해 대세로 떠오른 송가인의 수익금 중 상당 부분을 TV조선이 가져가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더팩트가 15일 보도했다.

송가인은 각종 비용을 제외하고 수익금에서 50% 정도를 정산 받는다. 나머지를 소속사와 TV조선이 나눠갖는다. 전체 비율로 따졌을 때 TV조선은 송가인의 수익금 중 25%를 가져가고 이 계약은 내년 연말 무렵까지 유효하다.

이는 송가인 뿐만이 아니다. '미스트롯' 톱5 정미애, 홍자, 정다경도 송가인과 마찬가지로 수익금 중 상당액을 TV조선에 분배해야 한다. 다만 5위에 오른 김나희의 경우 본업인 개그우먼이 아닌 가수 활동에 대한 매니지먼트사가 없어서 해당되지 않는다.

이는 CJ E&M이 각종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한 그룹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있는 것을 떠오르게 하지만 그 과정에는 큰 차이가 있다.

CJ E&M은 엠넷 '프로듀스101'을 통해 프로젝트 그룹의 멤버로 발탁된 이들과 팀 계약을 체결한 뒤 매니지먼트 대행을 맡겼다. CJ E&M에게 모든 권리가 있고 일부 권한과 수익금을 대행사와 멤버들 각자의 소속사로 분배하는 구조다.

'미스트롯'은 상황이 좀 다르다. 톱5에 오른 이들은 방송 후 각 기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고 모든 권리는 소속사와 가수들에게 있다. 하지만 TV조선에서 사전에 납득할 만한 사전 합의 없이 수익에 대한 권리를 요구해 관련 계약서를 작성하게 됐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CJ E&M이 서바이벌 프로그램 방송 전부터 탄생 그룹의 계약 사항을 공개하는 것과 달리 TV조선은 '미스트롯'이 끝나기 전은 물론이고 이후에도 출연자들의 계약과 관련해 어떤 사항도 공개된 적이 없다. 대세 송가인을 비롯해 스타가 된 출연자들에게 뒤늦게 숟가락을 얹은 모양새다.

이와 관련해 TV조선 측은 더팩트에 "방송 전 출연자들에게 내용을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그 내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어 "진선미는 회사가 없었기 때문에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매니지먼트 위탁을 했다"며 "타 프로그램들도 다 같은 형태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송가인은 '미스트롯' 이후 가장 핫한 가수로 떠올랐다. 그녀의 행사 몸값은 2000만 원에 육박한다는 것이 정설이다. 송가인이 행사 열 번을 뛰면 TV조선은 5000만 원을 버는 셈이다. 다른 출연자들까지 더해지면 그 몫은 훨씬 더 크다.

팩트코리아뉴스=이완기 기자 91asb@hanmail.net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전농로36길6,103
  • 대표전화 : 02-3394-8112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사장 · 대표기자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다50619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주필 : 이광남
  • 발행 · 편집인 : 이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꿈•행복•사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