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K 사실은?] 숙명여대 동문 1082명, "5·18 망언 김순례 규탄"
[팩트K 사실은?] 숙명여대 동문 1082명, "5·18 망언 김순례 규탄"
  • 이동호 기자
  • 승인 2019.04.2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1일부터 19일까지 1주일간 진행...SNS 통해 진행
“혐오의 시대에 기계적인 중립과 평등은 ‘부정의’한 것”
숙명여대 동문 1082명이 5·18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세월호 유가족에 폄훼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을 비판하는 성명에 동참했다. 사진=DB

숙명여대 동문 1082명이 5·18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세월호 유가족에 폄훼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을 비판하는 성명에 동참했다. 66학번 동문부터 2019학번 신입생까지 연령대도 다양했다.

‘김순례를 규탄하는 숙명 동문들’(동문들)은 지난 11일부터 19일까지 1주일간 진행한 연서명에 1082명이 참여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름과 학과, 학번을 밝힌 참여자는 864명이었다. 이번 서명은 ‘숙대 동문은 김순례 의원의 발언을 규탄한다’는 제목의 구글 문서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자발적으로 진행됐다.

김 의원은 지난 2월 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서 5.18 유공자들을 “세금을 축내는 괴물집단”에 비유해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됐다. 2015년에도 세월호 유가족을 ‘시체장사’라고 모욕해 대한약사회에서 징계를 받았다.

동문들은 성명서에서 “김 의원의 발언은 가짜뉴스에 기반하여 5·18운동의 본질을, 국가 폭력의 피해자를 모욕하는 반역사적, 반인륜적 발언”이라며 “숙명 동문은 왜곡된 역사인식과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차별발언을 서슴지 않는 김순례 의원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동문들은 숙명여대 총학생회의 김순례 의원 규탄 성명이 40일만에 철회된 것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명했다. 앞서 총학생회 중앙운영위원회는 8일 “(지난 2월 규탄 성명을 내는 과정에서) 의견 수렴이 미흡하다는 지적 등 문제 제기가 있음에 따라 지난 4일 14차 정기회의를 열어 이 사안에 대해 재논의를 했다”며 “14명의 운영위 위원들이 참석해 유지 2인, 철회 8인, 기권 4인으로 철회가 결정되었다”고 밝혔다. 일부 재학생과 졸업생을 중심으로 “총학생회가 동문 규탄이라는 정치적 행위를 함으로서 여성네트워크 형성을 저해하고 있다”는 비판 여론이 나왔기 때문이었다.

이에 대해 동문들은 “숙명여대 동문으로서 여성네트워크 형성 저해를 이유로 규탄 성명이 철회되었다는 사실에 부끄러움을 느낀다. ‘동문 규탄으로 숙명여대의 명예가 실추될 것’이라는 학생들의 우려도 공감한다. 하지만 오히려 숙명의 명예는 김순례 의원을 규탄함으로써 지킬 수 있다고 떳떳하게 주장하고 싶다. 우리가 숙명인으로서 걸어온 길은 여성과 여대, 여성주의 전반을 혐오하는 시선을 넘기 위해 함께 노력한 길이었다”고 말했다.

동문들은 비정치적인 것이 마치 객관적이고 균형 잡힌 것처럼 인식되며 대학 내 학생자치기구가 탈정치화를 요구받는 상황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이들은 “혐오의 시대에 기계적인 중립과 평등은 ‘부정의’한 것”이라며 “학생회에게 탈정치의 굴레를 씌우는 것은 우리의 대표들이 사회문제를 방관하고 은폐하는 것을 묵인하는 행동”이라고 밝혔다.

 

[성명서 전문]

[연서명]숙대 동문은 김순례 의원의 발언을 규탄한다.

지난 9일, 숙명여대 총학생회 중앙운영위원회의 ‘김순례 의원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에 대한 성명서 철회 입장문’을 접한 많은 숙명 동문들은 당혹스러웠습니다.

김순례 동문은 5.18 유공자들을 “세금을 축내는 괴물집단”에 비유하여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된 상태입니다. 지난 2015년도에는 세월호 유가족에게 ‘시체장사’를 한다는 모욕발언으로 대한약사회에서 징계를 받기도 했습니다.

숙명 동문은 왜곡된 역사인식과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차별발언을 서슴지 않는 김순례 의원을 규탄합니다. 또한 이번 규탄 성명 철회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요즘 ‘비정치적’인 것이 마치 ‘객관적이고 균형잡힌 것’처럼 인식되고 있습니다. 대학 내 학생자치기구 역시 정치적으로 이용당하지 않고 중립적이어야 한다며 ‘탈정치적’일 것을 요구받는 현실입니다. 그런데 대체 어떤 것이 순수하게 객관적인 것입니까? 사회문제에 대해 침묵한 채 그저 지켜보는 것이 ‘비정치적’이고 ‘객관적’이며 ‘중립’을 지키는 것입니까? 이 혐오의 시대에 우리는 기계적인 중립과 평등이 얼마나 부정의한 것인지, 여성으로서, ‘여대생’과 ‘여대출신’으로서 느끼고 있습니다. 학생회에게 탈정치의 굴레를 씌우는 것은 우리의 대표들이 사회문제를 방관하고 은폐하는 것을 묵인하는 행동입니다. ‘정치적’이라는 이유로, 잘못을 한 사람에게 도의적인 비판조차 하지 못하는 학생자치기구를 만들며 시대를 역행할 수는 없습니다.

김순례 의원의 발언은 ‘여성에게만 요구되는 도덕적 검열’이 아닌 심각한 문제 발언입니다. 김 의원의 발언은 가짜뉴스에 기반하여 5.18운동의 본질을, 국가 폭력의 피해자를 모욕하는 반역사적, 반인륜적 발언입니다. 숙명인으로서 규탄해야 하는 것은 김순례 동문의 문제적 발언과, 그를 이유로 들며 “여성정치인”임을 비하하는 <여성혐오>일 것입니다. 숙명의 명예를 실추하는 것이 누구인지, 우리가 규탄해야 하는 대상이 무엇인지 다시 한 번 묻고 싶습니다.

우리는 숙명여대 동문으로서 여성네트워크 형성 저해를 이유로 규탄 성명이 철회되었다는 사실에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이번 사태에 많은 언론과 사회적 시선이 주목되고 있음을 압니다. ‘동문 규탄으로 숙명여대의 명예가 실추될 것’이라는 학생들의 우려도 공감합니다. 하지만 오히려 숙명의 명예는 김순례 의원을 규탄함으로써 지킬 수 있다고 떳떳하게 주장하고 싶습니다. 우리가 숙명인으로서 걸어온 길은 여성과 여대, 여성주의 전반을 혐오하는 시선을 넘기 위해 함께 노력한 길이었습니다. 암탉으로 울어서 세상을 깨우라고 배운 숙명여대 공동체에서 우리가 진실로 규탄해야 하는 대상이 누구인지, 다시 한번 고민하는 의미 있는 토론의 장이 열리기를 바랍니다.
 
- 김순례를 규탄하는 1,082명의 숙명 동문들 -

팩트코리아뉴스=이동호 기자 factknews@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팩트K 민원&알권리
팩트K 사실은?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10-2287-2764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사장 · 대표기자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부산 다 04480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발행일 : 2017년07월25일
  • 발행 · 편집인 : 이광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