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K 묻힌뉴스] 자유한국당 청년위원장, '8년간 처제 성폭행'
[팩트K 묻힌뉴스] 자유한국당 청년위원장, '8년간 처제 성폭행'
  • 이완기 기자
  • 승인 2019.04.13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역 13년... 아동‧청소년 기관 등에 5년간 취업제한, 7년간 전자발찌
민주당 충남도당, “피의자 몸담았던 자유한국당, 피해자에 사죄해야”
처제를 8년간 성폭행해 법원으로부터 중형을 선고받은 박모(40)씨가 과거 자유한국당에서 청년위원장 등 각종 중책을 맡아 천안지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해온 인물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대전지법 천안지원

처제를 8년간 성폭행해 법원으로부터 중형을 선고받은 박모(40)씨가 과거 자유한국당에서 청년위원장 등 각종 중책을 맡아 천안지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해온 인물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페이스북 등 SNS에서는 네티즌들이 들끓고 있다. '이런 파렴치한의 이름과 사진을 공개하지 않는 언론'에 대한 질타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13일 현재 페이스북 등에 '짐승 형부'로 검색하면 박씨의 실명과 사진을 볼 수 있다. 박씨의 블로그 역시 그대로다. 블로그 내용은 박 씨가 지역에서 초·중·고생들을 가르치는 학원의 원장을 지냈고 보수 정당의 지역 청년위원장까지 맡았던 것 등이다.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 형사1부(재판장 원용일)는10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친족 관계에 의한 강간)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박씨에게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박씨는 같은 집에 살던 처제를 8년여간 90여 회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신상정보 공개와 아동·청소년 기관 등에 5년간 취업제한, 7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등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범행은 반인륜적이고 죄질도 극히 불량하며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 피해자가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약 8년에 걸쳐 친족관계인 피해자의 행동을 통제하고 집요하게 괴롭히면서 수시로 폭행 협박 등을 가했다”며 “피해자의 전 남자 친구로부터 돈을 갈취했으며 피해자를 지속적으로 강간한 뿐만 아니라 유흥업소에 나가 일하도록 하는 등 의무 없는 일을 하도록 했다”고 판시했다. 이어 “오랜 기간 피해자는 상당한 정신적 충격과 성적 수치심으로 큰 고통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고 그 고통이 온전히 회복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기 어렵다”고 했다.

박씨는 2011년 1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8년여 간 90여 차례에 걸쳐 함께 사는 처제 B씨(32)를 성폭행했다. 성폭행은 계획적으로 이뤄졌다. “인터넷에 몰래카메라 영상이 돌고 있다. 이를 삭제하려면 영상과 비슷한 데모(복사) 테이프가 필요하다”고 처제를 속여 성폭행했다. A씨는 처제 몰래 성관계 장면을 촬영했고, 그 동영상을 미끼로 수시로 처제를 성폭행하고 폭행했다.

그는 또 B씨가 자신의 연락을 끊고 잠적하자 범행이 드러날 것을 우려해 A 씨가 현금 315만 원을 훔쳤다며 허위사실로 경찰에 고소하기도 했다.

지난해 6월에는 처제에게 녹음기를 켠 상태로 남자친구와 성관계 하는 소리를 담아 가져오라고 강요하기도 했다. 심지어 폭행‧감시하면서 처제를 유흥업소 도우미로 내보내기도 했다. 이 같은 인면수심 범죄행각은 참다못한 처제가 박씨를 경찰에 고소하면서 세상에 드러났다.

한편 지난 3월 18일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 형사1부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박씨가 초범이지만 8년에 걸쳐 처제를 지속 폭행·협박·강간했고, 급기야 도망간 피해자를 상대로 절도죄 등으로 무고하는 등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면서 “심지어 진심어린 반성도 보이지 않는데다 재범 위험까지 높은 상태로 보인다”고 공소사실을 설명했다.

검찰은 이어 “징역 15년과 신상정보공개 고지, 취업제한 명령, 위치전자장치 부착 명령, 보호관찰 명령, 압수된 증거 몰수 등이 바란다”고 구형했다.

당시 더불어민주당은 관련 논평을 내고, 재판부에 박씨에 대한 엄중처벌과 자유한국당에 책임있는 자세를 요구하기도 했다.

충남도당은 “피의자는 자유한국당에서 천안병 청년위원장 등 각종 중책을 맡아 천안지역 정가에서 활발하게 활동해 왔으며, 초‧중‧고등학생을 가르치는 입시학원 원장으로 일했던 사실이 알려지며 충격을 더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과정을 통해 피의자의 범죄행위가 모두 입증된 만큼, 피의자가 그동안 몸담았던 자유한국당은 공당다운 책임감을 가지고 피해자에게 진심 어린 사죄의 뜻을 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팩트코리아뉴스=이완기 기자 91asb@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팩트K 사실은?
팩트K 묻힌뉴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10-2287-2764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사장 · 대표기자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부산 다 04480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발행일 : 2017년07월25일
  • 발행 · 편집인 : 이광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