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K 민원&알권리] 한겨레·경향·서울신문 매출... 3대 보수 신문의 28.4%
[팩트K 민원&알권리] 한겨레·경향·서울신문 매출... 3대 보수 신문의 28.4%
  • 이완기 기자
  • 승인 2019.04.10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신문사 매출액 1위는 조선일보...영업이익 350억원
지난해 주요 종합일간신문, 경제신문 중 매출액 1위는 조선일보로 나타났다. 사진=금융감독원

지난해 주요 종합일간신문, 경제신문 중 매출액 1위는 조선일보로 나타났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신문사는 조선일보(3062억원)라고 미디어오늘이 보도했다. 전년 3157억원에 비하면 95억원 감소했다. 동아일보와 중앙일보의 지난해 매출액은 각각 2945억원, 2807억원이었다. 동아일보는 2017년에 비해 67억원 상승했고 중앙일보는 130억원 상승했다. 세 신문 사이 매출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

3대 보수 신문사 가운데 지난해 영업이익이 가장 높았던 곳도 조선일보(350억원)다. 동아일보는 52억원, 중앙일보는 54억원으로 수치가 비슷했다.

보수 신문을 뒤따르고 있는 곳은 경제지다. 지난해 한국경제 매출액은 2360억원으로 매일경제를 추월했다. 매출 기준으로 24년 만의 추월로 전년 대비 594억원 상승했다. 지난해 매일경제 매출액은 2284억원으로 전년 대비 90억원 상승했다.

지난해 한국경제 영업이익은 221억원으로 조선일보 다음이었다. 매일경제 영업이익은 111억원으로 한국경제의 절반 수준이었다. 

매출액 기준으로 ‘3그룹’ 선두는 경향신문이었다. 경향의 지난해 매출액은 914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44억원 상승했다. 같은 기간 한겨레는 821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전년보다 13억원 상승한 수치다. 

서울신문은 지난해 매출액이 768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18억원 감소했다. 경향신문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91억원, 한겨레의 영업이익은 21억원, 서울신문 영업이익은 40억원이었다. 

문화일보의 지난해 매출액은 670억원, 영업이익은 18억원이었다. 같은 기간 세계일보 매출액은 460억원, 영업이익은 12억원이었다. 

조중동으로 분류되는 3대 보수 신문의 지난해 매출 총합은 8815억원으로 이는 전년에 비해 102억원 상승한 것이다. 진보 언론인 한겨레·경향의 매출 총합은 1736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57억원 상승했다. 

서울신문을 진보 성향 언론으로 분류하면, 한겨레·경향·서울신문의 매출은 3대 보수 신문의 28.4%에 불과하다.

팩트코리아뉴스=이완기 기자 91asb@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팩트K 민원&알권리
팩트K 사실은?
팩트K 묻힌뉴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10-2287-2764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사장 · 대표기자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부산 다 04480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발행일 : 2017년07월25일
  • 발행 · 편집인 : 이광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