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랩, 미국 서부의 장엄한 대자연 탐사기 출간
북랩, 미국 서부의 장엄한 대자연 탐사기 출간
  • 이동호 기자
  • 승인 2019.03.0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로 떠나는 미국 서부 가족여행’

북랩이 북미 대륙을 가르는 로키산에서 지구의 역사가 숨 쉬는 그랜드 캐니언까지 11박 12일 동안 미 서부로 떠난 직장인 아빠의 렌터카 가족여행 기록을 담은 ‘자동차로 떠나는 미국 서부 가족여행’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이 책은 전작인 ‘자동차로 떠나는 유럽가족여행’과 ‘자동차로 떠나는 스페인 가족여행’을 통해 독자들에게 여행 속에서 가족과 함께 느낀 감동의 메시지를 전했던 저자 김영 씨가 쓴 세 번째 이야기로, 장엄한 천혜의 대자연 속에서 가족과 함께 소중한 순간을 맞이하고 행복을 얻은 저자의 실제 경험을 담고 있다.

저자 김영 씨는 서울교통공사에 재직 중인 평범한 직장인이다. 맞벌이 부부로서 아내와 함께 직장 생활을 하면서도 틈틈이 가족 여행을 준비했다. 특히 여행이 대중화된 시대의 흐름에 맞춰 아이들에게 더 넓은 세계를 보여주고 행복한 추억을 쌓도록 하는 것이 부모가 해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이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세계를 누비며 가족여행을 하고 있다. 이번에는 미국에서 1년 동안 유학한 자녀와 함께 미 서부로 렌터카 자유여행을 떠나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한층 더 쌓았다.

이 책은 총 15개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다. 각 이야기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구성되어 있으며 여행기로서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한 ‘여행 준비’ 파트에서부터 시작한다. 아이들의 홈스테이가 있는 칸카키에서부터 소살리토에 이르기까지, 각 여행 기록을 날짜별로 구성하여 독자들에게 실제로 여행하는 듯한 몰입감을 선사한다. 또한 저자가 직접 찍은 200여장의 사진을 통해 대자연의 비경을 전달하고 독자들의 이해를 돕는다.

여행의 초반에는 오랜만에 만난 아이들과 함께 교감하며 로키산 트레일을 걷는 것으로 대자연 탐방을 시작한다. 아치스 국립공원, 캐니언 랜즈, 그랜드 캐니언, 세도나 등 여행 일정에 따라 점차 미 서부의 대자연을 흥미롭게 탐방하는 이야기로 나아간다. 마지막으로 샌프란시스코의 금문교에 이르러서는 저자 본인의 추억 이야기와 함께, 가족여행을 하며 느꼈던 감정과 행복을 허심탄회하게 기록했다.

한편 각 파트의 마무리 부분에는 아이들의 일기를 실어 아이들이 느꼈던 점을 기록함과 동시에 진정한 가족여행기로서의 면모를 보여 준다. 또한 책 앞에는 저자 선정 미 서부 여행 베스트 5 장소를 추천하고 Part. 14와 Part. 15를 부록(미국 서부 자동차 여행 그랜드 서클 추천 루트, 한눈에 보는 여행 경비 지출 내역)으로 구성하여 여행기로서 실용성을 더했다.

저자는 유럽, 스페인 등 가족과 함께 흥미로운 여정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여행을 통해 부부로서 삶의 에너지를 충전하고 아이들에게는 부모로서의 역할에 충실한 가장이 되었다. 현재도 가족과 함께 세계의 자연과 문화유산을 탐방하며 아내와 아이들을 변함없이 사랑하면서 행복하게 살고 있다.


팩트코리아뉴스=이동호 기자 factknews@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10-2287-2764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사장 · 대표기자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부산 다 04480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발행일 : 2017년07월25일
  • 발행 · 편집인 : 이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