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희정, “막노동 아버지 고백 쉽지 않아...응원에 감사”
임희정, “막노동 아버지 고백 쉽지 않아...응원에 감사”
  • 박민주 기자
  • 승인 2019.02.15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기 있는 고백에 힘을 얻습니다.”

“훌륭하신 부모님과 함께 한 당신의 인생이 기적”

“응원합니다!!”

자신의 아버지가 막노동꾼이라는 사실을 고백한 한 아나운서의 글이 뜨거운 감동을 안기고 있다. 임희정 전 아나운서의 고백이 화제인 가운데 서울시에서 활동 중인 동명이인 임희정 아나운서 사진을 오용하는 해프닝까지 일어났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저는 막노동하는 아버지를 둔 아나운서 딸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임희정 전 아나운서로 그는 자신을 '개천에서 난 용'이라고 소개했다.

올해로 아나운서가 된 지 10년째인 그는 20대 때 기업 사내 아나운서로 일을 시작해 지역 MBC에서 근무한 적이 있다. 현재는 프리랜서 방송인, 작가, 강사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임 전 아나운서는 "1948년생 아버지는 집안 형편 때문에 국민학교(현 초등학교)도 채 다니지 못했다"면서 "일찍이 어렸을 때부터 몸으로 하는 노동을 하셨고 어른이 되자 건설현장 막노동을 시작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1952년생인 어머니는 국민학교를 겨우 졸업했다"며 "1984년생인 저는 대학원 공부까지 마쳤다"고 덧붙였다.

그는 "부모님은 가난과 무지를 스스로 선택하지 않았다"면서 "내가 개천에서 용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건 정직하게 노동하고 열심히 삶을 일궈낸 부모를 보고 배우며 알게 모르게 체득된 삶에 대한 경이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를 움직인 가장 큰 원동력은 부모였다"며 "물질적 지원보다 심적 사랑과 응원이 한 아이의 인생에 가장 큰 뒷받침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길거리를 걷다 공사현장에서 노동하는 분들을 보면

그 자식들이 자신의 부모를 어떻게 생각할지 궁금해진다"며

"나처럼 말하지 못했을까?

내가 했던 것처럼 부모를 감췄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러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내가 증명하고 싶다. 나와 비슷한 누군가의 생도 인정받고 위로받길 바란다"며 "무엇보다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우리 모두가 존중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 전 아나운서는 15일 블로그 플랫폼인 브런치를 통해 “제 글에 감응하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게 감사의 마음 전한다”며 “부모님의 이야기는 2017년부터 시민기자로 글을 쓰고 있고 최근에는 브런치에도 함께 글을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 또한 부모님의 생을 쓰는 일은 굉장히 쉽지 않다. 많은 고민과 생각으로 한 글자 한 글자 써내려 가고 있다. 물론 제 직업이 아나운서지만 저는 쓰는 사람이기도 하고 좋은 글을 쓰고 싶은 마음이 더 많다”고 덧붙였다. 

또한 “공식적으로 부모님의 이야기를 쓴 지 1년 반 정도가 지났는데 최근에 쓴 글이 많은 주목을 받으면서 저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하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너무 고맙기도 하고 더 잘 써야겠다는 무거운 책임감도 든다”며 화제가 된 것에 대한 부담감도 털어놨다.

끝으로 “제 부모님의 이야기에 공감해 주시고 좋은 말씀 전해주시는 모든 분들게 다시 한 번 가슴 깊이 감사드립니다. 저는 앞으로도 계속 글을 쓰며 좋은 흔적들을 남기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며 마무리 했다. 

 

팩트코리아뉴스=박민주 기자 warm67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팩트K 민원&알권리
팩트K 사실은?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10-2287-2764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사장 · 대표기자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부산 다 04480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발행일 : 2017년07월25일
  • 발행 · 편집인 : 이광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