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K 묻힌뉴스] 의정부시, "조선일보 사주 묘지 옮겨라"
[팩트K 묻힌뉴스] 의정부시, "조선일보 사주 묘지 옮겨라"
  • 박민주 기자
  • 승인 2019.01.28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계고장 보내...현재 약 2,700평에 이르러
조선일보 방씨 일가의 묘지. 사진=고발뉴스

의정부시가 그린벨트 내에 불법으로 조성된 조선일보 방씨 일가의 호화 묘지에 대해  원상복구 명령을 담은 계고장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고발뉴스는 "의정부시는 조선일보 측에 그린벨트를 불법으로 훼손한 부분에 대해 원상복구를 요구하는 계고장을 17일 보냈다”고 25일 밝혔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의정부시는 무덤 이장 부분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거론하지 않았다. 불법 묘지를 고발하고 이행강제금을 물릴 수는 있지만, 무덤을 옮기지 않더라도 행정대집행에 나서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그린벨트를 훼손하는 방씨 일가의 불법은 2016년에도 이어졌다. 그해 방상훈 사장의 작은아버지 방우영 씨가 사망하자, 방씨 일가는 증조부 방응모 씨와 방재명 씨 분묘 사이에 나무를 베어 내고 방우영 씨의 거대한 무덤을 마련했다.

1992년 노태우 집권 당시, 조선일보 방씨 일가가 700여 평에 이르는 그린벨트 임야를 훼손해 호화 분묘를 조성한 불법이 드러났음에도 지자체의 후속 조치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고발뉴스 취재결과 확인됐다.

24일 ‘이상호의 뉴스비평’에서 이 기자는 "그린벨트 임야를 훼손한 방씨 일가의 불법 호화 묘지는 1992년 당시 700여평 규모에서 현재 약 2700평에 이른다"고 전하며 의정부시의 미온적 태도를 지적했다.

팩트코리아뉴스=박민주 기자 warm67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팩트K 사실은?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10-2287-2764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주필 : 이광남
  • 사장 · 대표기자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
  • 등록번호 : 부산 다 04480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발행 · 편집인 : 이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국민 알권리 충족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