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조국·나경원 대결에 "한방 없어, 전략 미스"
박지원, 조국·나경원 대결에 "한방 없어, 전략 미스"
  • 이완기 기자
  • 승인 2018.12.31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에서 처음 만난 지 36년..."임종석·조국은 답변 잘해”

 

박지원 의원은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종석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을 출석시켜 현안 질의를 한다지만 한국당 전략 미스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31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국회운영위원회에 출석한 가운데 “나경원 대표의 첫 질문 한방이 없다. 어젠다를 설정치 않은 것으로 보이고 팀플레이가 안 되는 모양새”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종석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을 출석시켜 현안 질의를 한다지만 한국당 전략 미스로 보인다”면서 이같이 평가했다.

박 의원은 “야당은 의사진행, 자료제출 발언은 묶어서 한 사람의 위원이, 가급적 질문을 하고 본격적으로 큰 사건을 터트려 주목을 이끌어야 한다”면서 “(자유한국당이) 이렇게 하다간 면죄부를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반면 홍영표 국회운영위원장과 임종석 실장·조국 수석에 대해서는 각기 “노련하게 잘 진행한다” “답변을 잘한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열린 국회 운영위에서 서울대 법대 82학번 동기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격돌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규명을 위해 열린 운영위에서 나 원내대표는 "양두구육(羊頭狗肉·겉과 속이 다름)"이라고 문재인정부를 몰아붙였고, 조 수석은 "삼인성호(三人成虎·거짓이라도 여럿이 말하면 속는다)"라고 맞섰다.

대학에서 처음 만난 지 36년 만에 두 사람의 운명은 이렇게 완전히 엇갈렸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12일 원내대표로서 임기를 시작해 운영위를 소집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데다 운영위원으로서 직접 창을 들고 선봉장에 나서야 할 위치다.

원내대표 경선 당시 늘 따라 다녔던 '대여(對與) 투쟁력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뒤집을 첫 시험대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조 수석의 국회 출석도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 민정수석의 출석 역사를 되짚어봐도 12년 만이다. 문재인정부 출범의 1등 공신으로 꼽히는 조 수석이 자신으로 향하는 각종 의혹을 해명하고, 더 나아가 정권 차원으로 번지지 않도록 하는 방패의 역할을 맡는 막중한 자리에 섰다.

회의 시작에 앞서 증인석을 찾은 나 원내대표는 옅은 미소를 머금은 채 악수를 청했고, 조 수석은 가볍게 고개를 숙이며 이에 응했다.

그러나 본격적인 질의응답이 시작되자 나 원내대표는 구석구석 이번 사태에 대한 의혹을 파고들었고, 조 수석은 일일이 막아내며 팽팽한 긴장감이 흘렀다.

나 원내대표는 "이 정부는 민간인을 사찰하고, 공무원 핸드폰을 압수해 디지털 포렌식으로 캐고, 자신들의 실세 비리는 묵인했다"면서 "청와대의 직권남용과 직무유기에 대해 몰랐다 해도 직무유기, 보고받지 않았다고 해도 직무유기, 알고 뭉갰어도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명박정부에서 총리실 민간인 사찰에 대해 당시 민주당 상임고문이었던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 탄핵감'이라고 얘기했는데 지금 증거와 정황을 보면 민간인 사찰을 부인하지만 있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조 수석은 "현 정부 들어와 수백, 수천 명의 정보 요원을 철수시킨 뒤 열 몇 명의 행정요원을 갖고 민간인 사찰을 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면서 "제가 정말 민간인 사찰을 했다면 저는 즉시 파면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조 수석은 "이미 판례에 따라 민간인 사찰과 블랙리스트에 대한 범죄혐의가 어떻게 구성되는지 명확한데, 이에 비추어 봤을 때 민간인 사찰을 했다거나 블랙리스트를 만든 일이 없다"고 강조했다.

 

팩트코리아뉴스=이완기 기자 91asb@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팩트K 민원&알권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10-2287-2764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사장 · 대표기자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부산 다 04480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발행일 : 2017년07월25일
  • 발행 · 편집인 : 이광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