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부실시공 심각" 부산 정관 ‘두산 더 테라스’
[단독]"부실시공 심각" 부산 정관 ‘두산 더 테라스’
  • 전홍욱 기자
  • 승인 2018.05.13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경실련, "후분양제 도입해야"- 6월 입주 앞두고 논란 거세질 듯
1층 테라스가 도로보다 낮게 시공되어 있는 정관 두산위브 더테라스.
1층 테라스가 도로보다 낮게 시공되어 있는 정관 두산위브 더테라스.

부산시 기장군 정관신도시에 두산건설(주)이 건설 중인 ‘두산 더 테라스’ 아파트 현장이 부실시공으로 입주도 하기 전에 빈축을 사고 있다.

오는 6월 입주를 예정으로 마무리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이 아파트는 내부의 몰딩과 벽지 등의 마감상태가 매우 불량하고, 건물 내·외벽에 균열, 누수 등이 발생한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분양 당시 1층 거실 및 테라스는 1층이라고 홍보했지만, 앞쪽 도로보다 낮은 형태로 테라스가 조성됐다.

지하공간의 누수, 비상안전사다리에 부식이 발생하는 등 이외에도 심각한 상태가 하나둘이 아닌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14일 부산경실련은 자료를 통해 “부실시공으로 큰 논란에 휩싸였던 화성동탄2지구 부영아파트 못지않게 정관 ‘두산 더 테라스’도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부산 경실련은 “이러한 부실시공은 짖지도 않은 주택을 조감도 하나, 모형 하나로 홍보하며 분양하는 선분양제도의 폐해”라며 “건설사는 소비자와 계약한 순간부터 공사비를 줄이고 이윤을 극대화하기 위해 설계를 변경하고, 자재 바꿔치기, 불량자재사용 등으로 인한 부실시공을 일삼고 있다. 이를 관리·감독해야 하는 감리조차 시공사로부터 감리대가를 받기 때문에 건설사의 눈치를 살피는 것이 현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산 더 테라스 문제를 반면교사로 삼아 후분양제 논의를 본격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관 더테라스’와 같은 부실시공을 근절하고 소비자 재산권 보호, 투기방지, 주택금융 선진화 등을 위해서는 모든 주택을 완공 후 판매하는 후분양제가 속히 도입돼야 한다는 게 경실련의 입장이다.

부산 경실련은 “후분양제 법안이 발의됐지만 국토교통위 대다수 의원의 반대로 통과하지 못하고 있어 소비자 피해만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서울시가 2007년부터 모든 공공주택에 대해 후분양제를 도입한 것처럼 부산시도 우선 공공주택에 대해 후분양제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 경실련 이훈전 사무처장은 “선분양 이후 부실시공으로 인한 피해는 결국 실입주자들이 감내하고 있다. 건설사의 무책임한 태도는 내 집 마련의 꿈을 꾸며 성실히 노력해온 시민들의 희망을 절망으로 바꾸고 있다”며 “부산시는 부실시공 논란을 빚은 업체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영업정지와 부실벌점 부과 등과 같은 엄격한 행정제재를 적용해 시민들의 피해를 줄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팩트코리아뉴스=전홍욱 기자 ptlsy@factk.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2-3394-8112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사장 · 대표기자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서울 다50619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주필 : 이광남
  • 발행 · 편집인 : 이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 꿈•행복•사람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