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년 이어 온 전북방언 정리됐다"
"1천년 이어 온 전북방언 정리됐다"
  • 박종환 기자
  • 승인 2018.12.0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방언 11,640개 발굴...명사 7,315, 동사 1,583, 형용사 1,088 등
1천년을 이어온 전북의 역사와 얼이 서려 있는 전라북도 방언사전 편찬이 마무리됐다. 사진은 송하진 전북도지사.

 

1천년을 이어온 전북의 역사와 얼이 서려 있는 전라북도 방언사전 편찬이 마무리됐다.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는 2017년과 2018년 2년에 걸쳐 진행해온 전북 방언사전 편찬사업이 마무리 되었다고 11월 29일 밝혔다.

전북방언 편찬사업은 '표준국어대사전'에 전북방언이 가장 적게 실려 있는 현실에서 천년의 역사 속에서 이어져온 전북의 언어생활을 종합함으로서 도민의 자긍심을 고취할 목적에서 시작되었다.

이를 위해 2017년에는 사전 편찬 방법 및 집필 확정, 집필어휘를 선정하여 1,500개의 방언에 대한 시범집필을 했다. 올해에는 지역별, 문학작품별, 품사별 등 균형 있게 선정하여 총 11,640개 어휘를 확정하고 사전 집필 작업을 마무리하였다.

전북방언은 소리가 부드럽고 된소리가 별로 없는 게 특징이며, ‘겁~나게(매우)’ 등과 같이 늘여 빼는 가락을 가지고 있다. 또한 표준어가 가지고 있는 10개의 모음을 완벽하게 가지고 있고, 센 발음이 없어서 국민들에게 부담없이 받아들여지고 있는 특징이 있다.

이번에 마무리된 전북방언 사전의 가장 큰 특징은 ‘대표형’과 ‘하위 방언형’으로 분류하여 집필했다는 점이다.

표준어의 ‘개구리’를 예로 들면, 이에 해당하는 전라북도 방언은 ‘개고리, 깨고락지, 깨구락지, 개구래기, 머구리’ 등 다양한 어형이 쓰이고 있다. 이들 중 형태가 비슷한 어형들끼리 묶어 원어를 대표형으로 삼고 그 밑에 하위방언형을 표기하도록 하였다. 가령, ‘개구락지’를 대표형으로 본다면, 비슷한 어형의 ‘깨구락지’, ‘깨고락지’ 등이 하위방언형으로 볼 수 있다.

전북도는 올해 마무리된 전북방언 편찬사업을 바탕으로 2019년에는 사전을 발간하여 200여개의 공공기관, 각종 교육 기관 및 유관기관에 배부함으로서 도민들에게 조금 더 다가갈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전북도 누리집(홈페이지)에 전자책(E-Book)의 형태로 등재하고 아울러 도민의 의견을 추가 반영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전라북도 윤동욱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각 지역마다 방언의 가치는 바로 그 지역의 고유한 역사와 얼이 서려 있는 문화유산이기 때문에 이번에 편찬한 전라북도 방언사전을 소중하게 잘 가꾸어 나가겠다” 고 밝혔다.

팩트코리아뉴스=박종환 기자 seoul@fact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2-421-7981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사장 · 대표기자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부산 다 04480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발행일 : 2017년07월25일
  • 발행 · 편집인 : 이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