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脣亡齒寒] 이재명 경기지사, "백절불굴 의지로 가겠다"
[脣亡齒寒] 이재명 경기지사, "백절불굴 의지로 가겠다"
  • 이완기 기자
  • 승인 2018.11.28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출석 나흘만에 SNS 재개
"어둠 깊으나 곧 희망새벽 올것"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난 24일 검찰 출석 이후 SNS상에서 침묵을 이어오던 이재명 경기지사가 나흘여 만에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지금 광풍에 어둠 깊으나 곧 동트는 희망새벽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의 ‘이재선(친형·사망) 형님에 대한 아픈 기억’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배경도 후광도 조직도 없지만 제게는 공정사회 대동세상을 함께 꿈꾸는 동지들, 성원해주시는 국민이 계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글에서 본인과 관련한 각종 의혹중 핵심 의혹으로 떠오른 친형 강제입원 관련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 길게 설명했다.

이 지사는 2013년 2월 형 재선씨가 조울증 치료를 시작했으나 이미 늦었고, 이 과정에서 어머니를 포함한 가족에 대한 폭행 등 기행을 벌였다고 소개했다. 또 2014년 11월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을 하게 되는데 형수가 입원을 시킨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 지사는 “형님은 ‘정신질환으로 자기 또는 타인을 해할 위험이 있다고 의심되는’ 정도가 아니라 이미 ‘정신질환으로 타인을 해하고 있는’ 상태여서 확실한 강제진단 대상이었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입원을 위한 진단절차는 중단됐는데 이 공무집행이 직권남용이라는 주장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단해야 할 대상자를 방치해 폭력사건까지 났으니 오히려 직무유기 아니겠느냐고까지 반문했다.

이 지사는 “보건소장이 입원을 시도한 건 입원절차와 요건이 다 갖추어진 8월이고, 내가 브라질 출장을 간 건 6월인데 시장이 브라질에서 독촉해 보건소장이 입원 시도했다고 보도한다”며 “언론의 악의적 왜곡 보도가 가족의 아픔을 더하고 있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그는 이 글 마지막에 “어찌 좌절조차 제 맘대로 하겠습니까? 백절불굴의 의지로 뚜벅뚜벅 나아가겠습니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지난 24일 검찰 출석에 앞서 SNS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거론한 이후 이날 오전까지 침묵을 이어왔다.

 

 

팩트코리아뉴스=이완기 기자 91asb@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0 (현대벤쳐빌) 2층
  • 대표전화 : 02-421-7981
  • 팩스 : 0504-228-2764
  • 대표이메일 : factknews@naver.com
  • 사장 · 대표기자 : 이완기
  • 법인명 : 팩트코리아
  • 제호 : 팩트코리아뉴스
  • 등록번호 : 부산 다 04480
  • 등록일 : 2015년06월25일
  • 발행일 : 2017년07월25일
  • 발행 · 편집인 : 이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홍욱
  • 팩트코리아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 팩트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actknews@naver.com
ND소프트